바른정당 탈당한 13명, '전원 재입당' 승인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 바른정당을 탈당해 복당 신청을 한 13명의 의원들에 대해 전원 재입당을 승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바른정당으로 입당했다 되둘아온 13명에 대해 전원 재입당 승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청원, 윤상현, 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의원들에 대한 당원권 정지 징계도 해제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광범위한 의견을 직간접적으로 수렴한 대승적 결정이고 오늘 비대위원도 저의 뜻을 이해하고 전적으로 수용했다"고 보고했다.

right

바른정당 비 유승민계 의원 13명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및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지지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정 대행은 "제 1야당으로서 강철같은 의지와 결의 가져야 한다"며 "새정부가 정상 궤도를 일탈해 독주하고 특정 이념과 세력에 집착해 대한민국 헌정에 핵심 가치를 훼손하는 일은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과거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이 한 것처럼 민생과 무관한 권력투쟁과 국정 발목잡기 등 구시대적 행동은 지양하겠다"며 "합리적이고 강한 야당을 통해 생산적 국정 대안을 제시하고 여당과 정책 경쟁에서 승리해 수권 능력을 인정받겠다"고 강조했다.

정 대행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비롯해 각부처 인사청문회도 원칙으로 임하겠다"며 "국민 시각에서 새 공직 후보자 도덕성과 직무 적합성을 비롯해 대북관, 안보관도 집중 검증하겠다"고 예고했다.

정 대행은 "여당 핵심 지도자가 통합 정부 운운하며 한국당도 탄핵에 동참했거나 정의로운 가치에 동참하는 분은 장관이 가능하다고 운운한 것은 매우 부적절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한국당과 민주당은 철학과 이념이 다르다"며 "우리 헌법은 대통령 중심제이지 내각 책임제적 연립 정부를 상정하지 않아 개헌하지 않고 통합 정부 운운하는 것은 제도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 장관 운운은 야당의 분열을 노린 정치공작"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Close
바른정당 새누리당 데자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