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2일 10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12일 10시 1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의 업무 공간은 청와대 비서동이다

뉴스1

청와대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상적인 업무를 비서동인 위민관에서 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오늘부터 대통령께서 아주 공식적인 업무, 큰 행사 업무는 본관에서 근무하시지만 일상적인 업무는 위민관에서 보시기로 했다"며 "위민관 3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어 "대통령께서 그동안 국민들과 소통하고 열린 청와대를 만들겠다는 말씀을 자주 했다"며 "대통령께서는 참모들하고 가까운 거리에서 늘 소통하기를 바라고 계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업무와 일상적인 대통령의 일들이 바로 참모들과 격의 없는 토론과 논의를 거쳐서 진행될 예정"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대통령께서 참모들이 있는 위민관으로 자리를 옮겨서 업무를 하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주로 관저에 머물러 참모진과의 불통 논란을 낳았던 만큼 업무 공간을 수석과 행정관들이 있는 위민관으로 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청와대는 위민관이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여민관'으로 불렸지만 그대로 이름을 사용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이름은 그대로 위민관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앞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위민관이라고 그러는데 처음에 노 전 대통령이 지었을 땐 여민관이라고 그랬다"면서 이름 변경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것이다.

이는 실용성에 초점을 맞춘 문 전 대통령의 청와대 개편과도 맥락을 같이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결정은 문 대통령이 위민관이라는 명칭을 그대로 쓰라는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