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준 "혼전임신, 부정·긍정도 하지 않았다..억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문희준이 혼전임신과 관련해 속내를 털어놨다.

문희준은 11일 방송된 KBS 쿨FM '문희준 정재형의 즐거운 생활'에서 아내 소율이 출산을 앞뒀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첫 심경을 밝혔다.

문희준은 "아빠의 마음이 무겁다"라고 솔직하게 입을 뗀 후 "억울해서 말씀 드린다면 (혼전임신설에)부정도, 긍정도 하지 않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뒤늦게 드러난 혼전임신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또한 "나는 기사를 안 보는 게 습관이 돼 있는데, 만삭의 아내가 일일이 (기사를)봐서 걱정이 된다"라고 아내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d

마지막으로 문희준은 팬들에게 "저의 따뜻한 마음을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문희준은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소율의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남몰래 챙겼으며 임신 안정기를 고려해 날을 잡았다고. 문희준 측은 최근 임신 소식을 전하면서 "새 생명의 탄생을 위한 조심스러운 배려였다. 함께 응원해 주시고 축복해주시다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희준과 소율은 지난 2월 백년가약을 맺었으며 이번 주 딸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