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틀째 청와대의 풍경은 이렇게나 달라졌다 (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틀째인 11일, 청와대의 달라진 풍경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이날 오전 새로 임명된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윤영찬 홍보수석, 이정도 총무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과 오찬을 함께한 뒤 청와대 경내를 산책했다.

문 대통령과 수석들은 상의를 벗고 커피 한 잔씩을 손에 든 채 밝은 표정으로 산책에 나섰다.

청와대 불로문 내 정원의 나무 그늘로 이동한 문 대통령 일행은 '여성의 내각 참여'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저는 여성 발탁에 진짜 노력을 많이 했다. 민정수석할 때 복무비서관이 여성, 제 보좌관도 여성이었다"며 "참여정부 때 역대 정부에서, 오히려 박근혜 정부 때보다 정무직 여성 출신이 훨씬 많았다"고 말했다.

이에 유일한 여성인 조 수석은 "참여정부 내각에 여성이 제일 많았었다"고 맞장구를 치면서 "(문재인 정부가) 그 기록을 깨야 한다"고 웃었다.

문 대통령은 또 "정확하진 않지만 남미의 페루, 칠레 이런 나라들이 남녀 동수 내각을 하면서 국방부장관을 여성으로 했다. 놀랍지 않냐"고 말을 이어나갔다.

이에 조 수석도 "항상 인재가 없다고 하지만 기회를 안 줘서 그런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 사람을 키워야 한다"고 호응했다. (뉴스1 5월11일)

이날 청와대 안팎의 풍경을 담은 사진들을 모아봤다.

  • 밝은 표정으로 산책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 일행
    뉴스1/청와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수석 비서관들과 오찬을 마친 뒤 차담회를 하기 위해 청와대 본관을 나서고 있다.
  • 흔한 청와대 직장인들의 모습.jpg
    뉴스1/청와대
    조현옥 인사수석을 빼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나머지 수석들은 모두 상의를 벗었다.
  • 커피 한 잔씩 손에 들고...
    뉴스1/청와대
    문 대통령과 이날 임명된 신임 청와대 수석들이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 청와대 산책
    뉴스1/청와대
    밝은 표정의 문 대통령과 신임 청와대 수석들.
  • 무언가를 열심히 설명하는 문재인 대통령
    뉴스1/청와대
  • '어서 와, 청와대 산책은 처음이지?'
    뉴스1/청와대
    불로문 내 정원 나무그늘에 앉은 문 대통령과 신임 청와대 수석들은 '여성의 내각 참여'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 인선안 발표
    뉴스1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청와대 수석 인선 내용을 발표하는 모습.
  • 뉴스1
    민정수석에는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인사수석에는 조현옥 이화여대 초빙교수, 홍보수석에는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이 임명됐다. 총무비서관에는 이정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이 발탁됐다.
  • 뉴스1
    기자들에게 인선 배경을 설명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 뉴스1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윤영찬 홍보수석, 이정도 총무비서관. (왼쪽부터)
  • 뉴스1
    조국 신임 민정수석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조국 민정수석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민정수석은 (검찰) 수사 지휘를 해서는 안 된다"는 '단호박' 답변으로 화제를 모았다.
  • 뉴스1
    윤영찬 신임 홍보수석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브리핑이 끝난 뒤 신임 수석들은 기자들과 인사를 나누는 한편, 자유롭게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 뉴스1
    꽤 오랫동안 청와대에서 보지 못했던 광경.
  • 뉴스1
    무언가를 열심히 설명하는 조국 민정수석.
  • 뉴스1
    계속 설명하는 조국 민정수석.
  • 뉴스1
    조국 민정수석...
  • 뉴스1
    조현옥 인사수석이 기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윤영찬 홍보수석이 기자들과 대화하는 모습.
  • 뉴스1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기자들과 상견례 하는 모습.
  • 뉴스1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