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국민 대다수, 위안부 합의 수용 못해"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Moon Jae-in, South Korea's president, speaks during the presidential inaugura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in Seoul, South Korea, on Wednesday, May 10, 2017. Moon pledged to push for peace with North Korea and get tough on South Korea's biggest companies in his first remarks as president after a resounding election win. Photographer: Lee Young-ho/Pool via Bloomberg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한일관계 발전방향과 한반도 정세, 한일간 과거사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5분부터 25분간 아베 총리와 첫 통화를 가졌다. 전화는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걸어온 것이다.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에 따르면, 양 정상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공감하면서도 과거사 문제 등에 있어선 솔직한 입장을 주고받았다.

abe

문 대통령은 "국교정상화 후 반세기 동안 양국 관계의 부침이 없지 않았으나, 큰 틀에서 한일 양국은 다양한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발전을 이뤄왔고 앞으로도 협력의 잠재력은 무한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이 성숙한 협력관계로 나아가는데 있어 과거사 문제 등 여러 현안들이 장애가 되지 않도록 역사를 직시하면서 이러한 과제들을 진지하게 다뤄나가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한일간 위반부 합의에 대해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구축을 위한 기반으로 착실히 이행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과거사 문제는 우리가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감에 있어 함께 지혜롭게 극복해 나갈수 있길 희망한다"며 "일본 지도자들께서 과거 고노담화, 무라야마담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내용과 정신을 계승하고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위안부 합의에 대해 "우리 국민들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그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고 민간의 영역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대해 정부가 나서 해결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어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그런 국민의 정서와 현실을 인정하며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과거사 문제가 양국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발목을 잡아선 안된단 사실"이라며 "그 문제는 그 문제대로 양측이 지혜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면서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대응과 양국의 미래 지향적 발전을 위해서는 그와 별개로 노력을 병행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빠른 시일내 직접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상호간 방문을 초청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