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사이트에서 '트럼프 탄핵확률'이 60%로 급등했다. FBI 국장 해임 후폭풍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기간 자신의 캠프와 러시아 유착 의혹을 조사 중인 연방수사국(FBI) 제임스 코미 국장(56)을 해임한 뒤 도박사이트에서 트럼프의 탄핵 확률이 급등했다고 AFP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일랜드 도박사이트 '패디 파워'(Paddy Power)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중 탄핵 베팅에서 배당률은 종전 2/1(2배)에서 이날 4/6(약 0.67배)으로 재설정됐다.

배당률 2/1은 걸었던 돈의 2배를 받는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 10만원을 걸면 트럼프가 탄핵되면 추가로 20만원을 받는다는 의미다. 4/6은 6만원을 걸면 추가로 4만원을 얻게되는 것이다. 배당률이 낮을수록 탄핵 확률은 높아진다. 4/6은 60% 확률이라고 AFP는 전했다.

'패디 파워'의 홍보 담당자 루이스 데비는 이날 배당률 급락과 관련해 "코미 국장의 해임 소식 때문으로 보고 있다"며 배당률 4/6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가장 낮은 수치다"고 말했다.

donald trump

영국의 도박 업체 벳페어(Betfair)의 홍보 담당자 나오미 토텐은 코미 국장의 해임으로 고객들이 트럼프의 탄핵이 돈을 적극적으로 걸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수만 파운드를 베팅하려는 사람도 있다"면서 코미 국장의 해임 뒤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에 퇴출될 것이란 배당률은 9/1(9배)에서 3/1(3배)로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국정 운영 지지율은 또 다시 30%대로 내려 앉았다. 미국 퀴니피악 대학교의 조사에 따르면 이번달 지지율은 지난달에 비해 4%포인트(p) 하락한 36%였다. 퀴니피악 대학 조사 결과 취임 초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donald trump

이날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국장을 해임한 것과 관련해 공화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이 같은 움직임은 향후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해임을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 시절 '토요일 밤의 대학살'에 비유했다. 토요일 밤의 대학살이란 닉슨 전 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수사를 맡은 특별검사를 직접 해임하면서 자신에 대한 하야 요구를 촉발한 사건을 가리킨다.

관련기사 : 해임 직전,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러시아 대선개입' 수사에 더 많은 지원을 요청했었다

Close
트럼프 블룸버그 인터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