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반대했던 보훈처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박승춘 보훈처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다.

윤영찬 신임 청와대 홍보수석은 박승훈 처장의 사의에 대해서는 "여러 번 언론에서도 논란이 된 적도 있고 해서, 아무래도 새 정부의 국정방향이나 철학과는 맞지 않은 게 아니냐는 생각이 들어 보훈처장에 대한 사의는 처리했다"고 말했다.

the

박 처장은 지난 8일 각 부처 장·차관들과 함께 인사혁신처에 일괄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처장은 육군사관학교 27기로 현역시절 12사단장, 합동참모본부 군사정보부장, 9군단장, 국방부 정보본부장 등을 지냈다.

그는 2004년 전역 후 한나라당에 입당해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국면에서 박근혜 후보 캠프 등에서 활동했다.

이명박 정부인 2011년 2월 국가보훈처장으로 임명된 뒤 올해까지 6년간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박근혜 정부가 들어선 뒤 2013년부터는 3년 연속 보훈처 주관으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되는 공식기념식에 '5월 단체' 등이 불참하며 '반쪽 행사'가 치러지는 파행이 거듭됐다.

해마다 5월이면 정치권의 물론 지역 각계가 국가보훈처를 항의방문하거나 박 처장의 해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지난해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공연 형식의 합창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박 처장은 보훈처가 주관하는 5·18 기념식에서 5월 유가족 등에 의해 쫓겨나는 상황까지 맞이 하기도 했다.

5월 단체 한 관계자는 "5·18을 폄훼하고 욕보인 박승춘 보훈처장의 경질이 문 대통령이 약속한 5·18 진실규명의 첫걸음"이라며 "보훈처는 올해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기념일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지난 1997년부터 2008년까지 참석자가 다 같이 부르며 제창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취임 첫 해에는 기념식에 참석해 함께 노래를 불렀으나 보수단체들의 반발과 공식 기념곡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이듬해인 2009년부터 합창 형식으로 바뀌었다.

무대 위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면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는 방식으로 진행하면서 5월단체들은 기념식에 불참하는 등 8년째 '제창'과 '공식 기념곡 지정'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