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표지의 타임지가 알라딘 하루 최다 판매 기록을 갈아치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연합뉴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표지에 실린 미국 주간지 '타임' 아시아판이 온라인 서점 알라딘에서 지금까지 하루에 가장 많이 팔린 책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보도했다.

time

알라딘에 따르면 10일 오후 1시 40분부터 24시간 동안 이 잡지의 판매량은 7천24권의 판매를 기록했다. 해당 업체가 집계한 역대 도서 일간 판매량 최고 기록이다.

아래는 연합뉴스 보도한 이 잡지의 판매량과 관련되 숫자들이다.

직전 1위 '채식주의자'(한강), 2016년 5월 17일(맨부커상 수상 소식), 1일 5,523권

직전 2위 '안철수의 생각', 2012년 7월 20일, 1일 5,226권

도서 구매자의 82.3%는 20~30대

전체 연령 중 30대의 비율 46.7%

여성 구매율 79.3%(남성의 3.8배)

남성 구매율 20.7%

일시 품절 후 10일 판매 재개 직후 1시간 동안 분당 16.6권 판매 - 연합뉴스(5월 11일)


알라딘 측은 시빅뉴스에 "타임지 1차 입고분은 판매 개시 3시간 만에 모두 품절됐으며, 지난 8일 추가 입고한 2차 입고분 역시 24시간 만에 완판되었다"며 "재판매 요청이 쇄도해 현재 추가 제작 중이긴 하지만 3차 판매분도 하루 이틀 만에 매진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물론 이 주간지를 알라딘에서만 사는 건 아니다.

시빅뉴스에 따르면 교보문고에 지난 6일 풀린 1차 판매분 역시 온·오프라인에서 완판되었으며 예스24에선 1차 판매 6시간 만에 1,000부가 매진되었고 예약 판매를 재개한 지난 8일에도 1만 부가 동이 났다고 한다.

품절 사태가 이어지자 인터넷 게시판과 해당 서점 댓글엔 '한 권씩만 사자'는 호소의 목소리가 올라오기도 했다.

한편 연합뉴스는 대통령 당선 후 특별판으로 출간된 '문재인의 운명'은 알라딘에서만 하루 동안 3천151권 판매되어 타임지와 함께 11일 현재 알라딘에서 주간 베스트셀러 1, 2위에 올라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