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정상회담 제안에 문재인은 "사드 북핵 논의할 대표단 파견" 방침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Kim Hong-Ji / Reuters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정오부터 40여분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북핵 문제 등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영찬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시 주석 간 통화내용을 이처럼 밝혔다.

시 주석이 먼저 문 대통령 취임 축하 전화를 걸어왔으며, 중국 국가주석이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이같이 축하전화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사드 및 북핵 문제를 별도 논의할 대표단을 중국에 파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xi jin

또한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이 빠른 시일 내 직접 뵙길 기대한다"고 말했고,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을 베이징에 공식 초청했다.

이와 관련, 윤 수석은 "문 대통령도 시 주석이 한국으로 와줬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베이징 방문) 문제는 양국 간 외교적 절차에 따라 어떤 절차를 먼저 할지 부분은 추후 다시 논의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양국은 이른 시일 내 특사도 교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간 신뢰를 회복해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핵문제 등 한반도 정세 관련 양국 정상은 한반도 긴장 완화가 중요하고 이를 위해 모든 당사국이 노력해야 한다"고 했고, 시 주석은 이에 의견을 같이했다.

양국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가 공동 목표라는 점에도 합의했다.

북핵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은 포괄적이고 단계적 방식으로 하면서 압박과 제재와 함께 협상을 병행해야 한다"며 "북한에 대한 제재도 궁극적으로는 북한을 핵 폐기를 위한 협상장으로 이끌어내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에 시 주석은 미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기본 입장을 표명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중국은 한반도 사드 배치를 반대해왔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관심과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이 문제에 서로 이해를 높여가며 양국 간 소통이 조속히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그는 중국에 진출한 국민과 기업이 사드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것과 관련, 제약과 제재가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시 주석에게 요청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추가적 도발이 없어야 사드 문제 해결이 더 용이해질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서로에 대한 인간적 관심 표명과 더불어, 한중관계 전반의 발전방향과 한반도 정세 문제 등에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시 주석은 지난 9일 중국 산둥성에서 발생한 한국인 유치원생 사망사고와 관련해 "가슴아프고 안타깝게 생각한다. 지방정부의 사고를 원만하게 잘 처리하라고 지시했다"며 "한국의 유족들에게 위로말씀을 전해주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감사의 말을 전하며 "이 사건이 끝까지 원만하게 잘 매듭될 수 있게 중국 측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을 그간 뵌 적은 없지만 TV화면을 통해 아주 많이 봬 친숙하게 느껴진다"며 "주석이 말씀하신 중국의 꿈, 일대일로 구상이 잘 실현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아직 만난 적 없지만 큰 관심을 갖고 지켜봤다. 대통령의 평범하지 않은 개인 경력과 많은 생각과 관점이 저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 통화엔 정의용 국민아그레망 단장, 윤 수석,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배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