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계은퇴 하라"고 말한 송영길이 결국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본부장직을 맡았던 송영길 의원이 11일 '안철수 후보 정계 은퇴' 발언에 대해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에게 전화를 했는데 연결이 안 돼 측근에게 저의 뜻(사과)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아직 (대통령 당선자가) 확정 전일 때 인터뷰가 있었는데 나라면 그렇게 하겠다는 의사표시를 한 것"이라며 "제가 사과를 표시했고 안 전 대표와 지지자들에게 위로를 보냈다"고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제가 워낙 그쪽에서 '문재인 후보 은퇴해라'부터 시작해 수많은 공격을 받다 보니 여진이 많이 남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또 "국민의당도 원래 저희와 같은 뿌리이고 개혁적 성향을 가지고 있는 분이 많기 때문에 협력할 일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대선 전부터 일관되게 국민의당, 정의당 같이 연정해야 된다 이런 입장을 가지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42

'통일부, 외교부, 행정자치부 장관으로 내정하는 내용의 제안이 실제로 왔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니다"며 "그런 건 전혀 말할 것이 아니다"고 잘랐다.

송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안철수 후보 정계은퇴 발언 사과한다"며 "안 후보와 지지자들께 위로를 보낸다"고 밝혔다.

한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송 의원이 안 전 대표 정계은퇴 발언에 대해 오늘 아침 공개사과했다고 제게 전화주셨다"며 "저는 받아들였고 서로 선거가 끝났으니 잘하자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