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이 '심상정 노동부장관' 설에 "가능성 있는 이야기"라고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장은 11일 "자유한국당도 탄핵에 동참을 했다든가 정의로운 가치를 추구하는 데 동참한 분은 가능하다라고 저는 보고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박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장관에 다른 당, 야당 인사도 참여할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박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보 시절에 통합정부 문제 때문에 한두 차례 보고를 드린 적이 있다"며 "합리적 진보, 개혁적 보수에 해당하는 사람과 함께 일을 하겠다, 정의를 추구하는 가치가 같은 사람은 당적과 상관없이 일하겠다는 게 대통령의 직접 워딩이었다"고 설명했다.

42

심상정 정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임명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저희가 인사추천제도 가운데 국민추천제를 제도로서 도입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본인의 법무부장관 임명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그런(제안) 단계에는 이르지 않았을 것, 장관 인사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마음에 두고 있는 분은 있으시겠지만 아직 그런 때는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또 박 위원장은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도 "대통령께서 다른 정당의 당적을 갖고 있더라도 그 당적을 버리라고 요구하지 않고 다른 당의 당적을 보유한 채로 함께 일하겠다고 말했다"고 야당 출신 장관 임명 가능성을 재차 말했다.

'강성친박을 빼놓고는 다 된다는 말씀이냐'는 질문에는 "굳이 그렇게 분류를 하고 싶진 않다"며 "정의를 추구하는 가치를 공유하면 누구든지 함께 일하고 싶어 하는 것이 새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통합정부가 추구하는 목적이 국민 통합에 있다"며 "일부에서는 이것을 정치권의 이합집산으로 해석하시는 부분도 있지만 전체적 목적은 국민 통합에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과의 합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합당을 한다, 이런 이야기를 지금 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서두를 일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은 형제 당이며 형제 당으로서의 우애를 얼마만큼 잘 지켜나가느냐, 이것이 호남 분들이 바라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박 위원장은 "통합정부추진위원회에서 국민추천제를 제도화해달라고 건의했다"며 "이것을 제도로 만들어서 열린 청와대의 인터넷으로 10만명 이상이 어떤 특정 인사 부분에 있어서 국민들의 추천을 받을 수도 있는 것이고 국민추천인사위원회를 만들 수도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통합정부추진위원회가 제안한 제안서를 전달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 정책 부분을 어떻게 할 것인가의 토론회가 오늘 열린 후 제안서가 완성되면 전달해드리려고 한다"며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정권을 겪으면서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반성에서 출발해서 성찰해서 관점을 이동시키자, 통합의 힘으로, 이것이 (제안서) 총론 부분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