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누구 찍었는지 알려져, 방송 5년 쉴 뻔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가수 겸 방송인 김희철이 사전투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김희철은 최근 진행된 SBS '게임쇼 유희낙락' 라이브 방송 도중 지난 4, 5일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당시 자신이 뽑은 후보가 드러나며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희철은 사전투표 참여 당시 투표용지를 접어서 투표함에 넣는 과정에서 취재진으로부터 사진이 찍혔고, 그 사진에는 투표 용지가 비쳐 김희철이 어떤 후보에게 투표했는지 추측 가능했다.

이와 관련, 홍진호가 "사전투표한 것 잘 봤다. 다 비치더라"고 말하자 김희철은 "5년 방송 쉴 뻔 했다. 어제 행사 차 홍콩에 갔는데 그 동안 두근거리더라. '유희낙락'에서 날 못 볼 뻔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정 후보를 지지했다는 이유만으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르던 이전 정권의 상황을 언급한 것.

이어 김희철은 "사전투표 때 누굴 찍었는지 드러났다. '아는 형님' 녹화하는데 연락이 오더라. 단체 채팅방이 난리가 났었다"고 말하면서도, 김소혜에게 "투표는 꼭 해야 한다. 누굴 뽑든 그건 자유지만 대신 투표는 꼭 해라. 무효표라고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