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문재인에게 가장 많은 표를 던진 구는 바로 이곳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greets supporters outside his home Seoul on May 10, 2017.Left-leaning former human rights lawyer Moon Jae-In began his five-year term as president of South Korea following a landslide election win after a corruption scandal felled the country's last leader. / AFP PHOTO / Ed JONES (Photo credit should read ED JONES/AFP/Getty Images) | ED JONES via Getty Images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제19대 대통령 선거 결과 서울지역에서 전통적으로 여당 지지세가 강한 강남3구를 비롯해 25개 모든 자치구에서 완승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지역에서 42.34%(278만1345표)의 지지를 얻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22.72%, 149만2767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20.78%, 136만5285표)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서울에서 여당의 대표적 아성으로 평가되던 강남구에서도 35.36%(12만8927표)를 얻어 26.78%(9만7629표)의 홍준표 후보를 10%p 가까운 차이로 따돌렸다. 강남구는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당시 새누리당 후보)에게 60.14%(20만5563표)를 몰아줬던 곳이다. 17대 대선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당시 한나라당 후보)에게 66.44%(18만7778표)의 몰표를 줬다.

문 대통령은 서초구에서도 36.43%(10만6416표)를 기록해 홍준표 후보(25.63%, 7만4891표)를 손쉽게 앞섰다. 서초구 역시 18대 대선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58.60%(15만8112표)를 몰아준 바 있다.

송파구에서도 문 대통령은 40.30%(17만7328표)의 득표율로 22.40%(9만8549표)를 얻은 홍 후보를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격차로 앞섰다. 18대 대선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52.09%(21만7650표(52.09%)로 1위를 차지한 지역이다.

특히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민주당 계열의 대선 후보가 득표율 1위에 오른 것은 강남구와 서초구가 분리돼 치른 1992년 제14대 대선 이래 처음이다. 13대 대선까지는 강남구 단일 자치구로 선거를 치렀으나 1988년 서초구가 강남구에서 독립했다.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우위를 보였던 용산구에서도 이번에는 문 대통령이 5만8081표(39.33%)로 선두였다. 홍 후보는 3만5230표(23.85%)에 그쳤다.

서울 전체로 보면 25개 자치구 모두에서 문 대통령이 승리를 거뒀다. 18대 대선에서는 당시 박근혜 후보가 강남 3구와 용산, 강동구 등 5개 자치구에서 앞섰다. 서울 자치구에서 거둔 25대0 완승은 17대 대선 때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달성한 후 두번째다.

한편 문 대통령이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한 자치구는 마포구로 45.79%(11만7336표)였다. 관악구가 45.67%(15만9854표)로 그 뒤를 이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