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에서 휴대용 선풍기가 폭발해 13명이 다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0일 오전 11시10분께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휴대용 선풍기가 폭발해 학생 13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654

파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 사고로 학생 2명이 다리 등에 1도 화상을 입었고, 11명이 연기를 마셔 고양시와 파주시 3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쉬는 시간에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한 학생이 가지고 온 중국산 휴대용 선풍기의 배터리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