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임종석 비서실장'을 주사파라 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3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실장에 임종석 전 의원을 임명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유감스럽다"며 "민심을 잘 살펴 비서실장 임명을 재고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의 인사 발표 직후 논평을 통해 "정우택 대표권한대행이 한국당을 방문한 문 대통령에게 '인사가 만사'이므로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능력 위주의 적재적소 인사를 해줄 것을 정중하게 부탁드린 바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24

이어 "취임 첫날이지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임 비서실장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3기 의장을 지냈으며 주사파 출신으로 알려졌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또 "북한 청년일자리 만들기 정책이라고 논란이 됐던 개성공단과 관련해 과거 개성공단지원법을 제정하는데 앞장섰던 인물"이라며 "그렇지 않아도 선거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안보관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권력의 핵심 중 핵심인 청와대 비서실장이라는 중책을 주사파 출신이자 개성공단 추진자에게 맡기는 것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깊다"며 "국민적 통합을 위해선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낙연 전남도지사,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서훈 전 국정원 3차장을 각각 지명했다.

또한 대통령비서실장에는 임종석 전 의원, 대통령경호실장에는 주영훈 전 경호실 안전본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