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대통령 시대' 구현할 신임 경호실장의 이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주영훈 신임 청와대 경호실장은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구현할 경호조직의 변화와 새로운 경호제도를 구현할 전문가로 평가받는다.(주영훈 신임 경호실장 페이스북 바로 가기)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경호실 안전본부장을 지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뒤에도 봉하마을로 내려가 노 전 대통령 부부 경호를 보좌했고,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에도 봉하마을을 지켰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도 인연이 깊다는 후문이다.

w

w

故노무현 전 대통령과 자전거를 타는 주영훈 실장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 회견을 통해 참여정부 대통령경호실 안전본부장 출신인 주영훈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광화문대통령공약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을 첫 번째 청와대 경호실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주 실장은 1956년 충남 금산 태생으로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 및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나왔다.

경호실 공채 출신으로, 1984년 청와대 경호관에 임용된 뒤 보안과장, 인사과장, 경호부장, 안전본부장 등 경호실 내 핵심 보직을 두루 거쳤다.

경호실 조직과 내부 사정을 잘 알면서도 문 대통령의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라는 경호 목표에 대한 이해가 깊어 경호실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청와대 조직개편안이 통과되는대로 경호실도 개혁이 필요하다. 조직을 안정시키고 개혁도 추진해주기를 기대한다"며 "무엇보다 저의 공약인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잘 뒷받침해줄 분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충남 금산 출생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 △참여정부 대통령경호실 안전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 '광화문대통령공약기획위원회' 부위원장

Close
문재인, 제19대 대통령 당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