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0일 15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10일 15시 33분 KST

'광화문 대통령 시대' 구현할 신임 경호실장의 이력

주영훈 신임 청와대 경호실장은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구현할 경호조직의 변화와 새로운 경호제도를 구현할 전문가로 평가받는다.(주영훈 신임 경호실장 페이스북 바로 가기)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경호실 안전본부장을 지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뒤에도 봉하마을로 내려가 노 전 대통령 부부 경호를 보좌했고,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에도 봉하마을을 지켰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도 인연이 깊다는 후문이다.

w

w

故노무현 전 대통령과 자전거를 타는 주영훈 실장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 회견을 통해 참여정부 대통령경호실 안전본부장 출신인 주영훈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광화문대통령공약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을 첫 번째 청와대 경호실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주 실장은 1956년 충남 금산 태생으로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 및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나왔다.

경호실 공채 출신으로, 1984년 청와대 경호관에 임용된 뒤 보안과장, 인사과장, 경호부장, 안전본부장 등 경호실 내 핵심 보직을 두루 거쳤다.

경호실 조직과 내부 사정을 잘 알면서도 문 대통령의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라는 경호 목표에 대한 이해가 깊어 경호실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청와대 조직개편안이 통과되는대로 경호실도 개혁이 필요하다. 조직을 안정시키고 개혁도 추진해주기를 기대한다"며 "무엇보다 저의 공약인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잘 뒷받침해줄 분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충남 금산 출생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 △참여정부 대통령경호실 안전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 '광화문대통령공약기획위원회' 부위원장

문재인, 제19대 대통령 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