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에 일베와 박사모는 비탄에 잠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 19대 대통령 선거가 끝났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최종득표율 41.1%, 직선제 개헌 이후 역대 최다표차(약 557만 표)를 기록해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 뉴스1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문 대통령에 대한 축하와 기대의 메시지가 끊이질 않았다.

    모두가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는 기쁨에 잠겨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초상집 분위기인 곳도 있었다. 바로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와 '국민저항본부 - 탄기국/박사모' 카페.

    9일 오후까지만 해도 일베 내부에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는 의견이 힘을 얻었다. 한 유저는 직접 지역별 득표율을 계산(?)하는 노고를 보이며 홍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자신만만하게 말하기도 했다.
  • 일베
    그렇게 일베에서는 하루 종일 홍 후보에게 투표했다는 '인증샷'이 이어졌다.

    그러나...
  • 뉴스1
  • 뉴스1
    "거 집에 좀 갑시다"

    그렇게...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일베 유저들은 충격과 비탄에 잠겼다.
  • 일베
    조선일보에 따르면 출구조사 발표 시간인 9일 오후 8시 이후 일베에는 "탈퇴하겠다"는 글이 이어졌다. 일부 유저들은 "부산에서도 졌다. 앞으로 일베 안 한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일베만큼 초상집인 곳이 한 곳 더 있었다. 바로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를 지지했던 국민저항본부 - 탄기국/박사모 카페다.

    카페에는 분노 서린 글들이 올라왔다.
  • 국민저항본부 - 탄기국/박사모
    개표가 조작됐다는 의견도 있었다.
  • 국민저항본부 - 탄기국/박사모

조원진 후보는 42,949표를 얻어 6위를 기록했다.

어쨌든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 안타까운 일이지만 일베와 탄기국/박사모의 지금 분위기는 꽤 오래 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