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이 국민의당 대표에서 사퇴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10일 제19대 대통령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모두 사퇴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해 "우리는 많이 부족했고 국민의 지지를 얻는 데 실패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the

그는 "이번 선거에 대해 저는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다"며 "100가지 패인을 이야기 하지만 모든 책임은 다 제가 지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나가자고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또한 "선출된 원내대표(주승용)에게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권한을 위임하고 현 상황을 풀어나가자고 제안한다"고 했다.

박 대표는 "지지해주신 국민, 당원께 죄송하고 감사하다. 특히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안철수 후보에게 이자리를 빌어 우리가 미흡했다는 것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씀 드린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 10년 만의 정권교체가 이뤄진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모든 국민을 섬기는 대통령이 되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의당도 어려운 경제, 외교, 안보 등 산적한 현안에 머리를 맞대겠다. 또한 야당의 본분도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