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5월 10일 14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5월 10일 14시 50분 KST

트럼프의 타지마할 카지노가 폭락한 가격에 팔렸다

도널드 트럼프가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던 빌딩 중의 하나인 타지마할(Taj Mahal)이 크게 폭락한 가격에 매각됐다고 AP가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주 애틀랜틱시티에 위치한 이 카지노는 건축비 12억 달러(~1.4조 원)의 대형 프로젝트였는데, 결국 단돈 5천만 달러에 지난 3월에 처분됐다.

트럼프가 '제8대 불가사의'라고 자랑하던 자기의 야심작이 개발비 100분의 4밖에 안 되는 X값에 팔린 거다.

매입에 성공한 하드락 그룹은 타지마할 카지노를 억만장자 투자자 칼 아이칸으로부터 넘겨받았다. 아이칸은 트럼프가 타지마할을 부도낸 후 작년 2월에 인수했다.

trump taj mahal

BizJournal에 의하면 애틀랜틱시티 부동산 중에 타지마할만 이렇게 터무니없는 가격에 처분된 게 아니다. 2014년에 닫은 레벨(Revel) 카지노는 개발비가 총 24억 달러나 들었지만, 부도 후 매매 가격은 8천2백만 달러, 즉 개발비의 3.4%밖에 안 됐다.

하드락 그룹은 타지마할에 약 4조 원을 투자해 '하드락 호텔 & 카페' 브랜드로 새로 개장할 예정이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2016 현재까지의 최고 건축물

[h/t huff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