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내정자가 강조한 2가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내정된 이낙연 전남도지사가 10일 '적폐청산'과 '국민통합'이라는 주제를 동시에 끌고 가는 데 주력하겠다는 일성을 밝혔다. 두 주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국정기조이기도 하다.

이 지사는 이날 용산역 접견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적폐청산과 국민통합이라는 것이 잘못 들으면 상충하는 것처럼 들릴 수가 있다"며 "상충하는 것이 아니고 두 가지가 함께 가야할 과제라고 생각한다. 두 가지를 함께 갈 수 있도록 지혜롭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특히 '국민통합'을 어떻게 이룰지에 대해서는 "저 자신이 닫힌 사람이 아니다. 어떤 특정 철학에 집착, 매몰된 사람도 아니다"며 "목표나 방향을 분명히 갖되 방식은 유연할 수 있어야 한다. 제 자신이 유연성, 합리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가질만큼 갖고 있다"고 말했다.

ew

이 지사는 현 상황에서 '급한 불'로는 "대외적으로는 안보·외교 위기를 어떻게 빨리 타개할 것인가, 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또 "대내적으로는 사회 곳곳에 쌓여있는 여러 부조리들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며 "당장은 일자리를 포함해 국민생활에 안정을 기하는, 서민과 청년을 위한 삶에, 힘겨워하는 많은 분들의 삶을 안정시키도록 해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문 대통령이 '책임총리제'를 공약으로 내세운 데 대해서는 "굉장히 오랫동안 고민과 준비를 거쳐 다듬은 생각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Close
투표소의 반려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