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이 뽑은 대통령 1위는 문재인, 2위는 심상정, 3위는 유승민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orea moon

5만여명 청소년들이 뽑은 대통령도 문재인이었다.

한국YMCA전국연맹(전국연맹)은 제19대 대선 본 투표가 열렸던 9일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전국에서 치른 ‘모의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5만1715표 가운데 2만245표를 얻어 39.14%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본 투표와 달리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36.02%를 얻어 근소한 차로 2위에 올랐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10.87%),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9.35%),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2.91%) 순으로 이어졌다.

1

이날 전국연맹 등이 꾸린 ‘청소년이 직접 뽑는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 운동본부’는 서울 등 전국 30곳에서 투표를 진행했다. 누리집 등을 통해 투표권이 없는 만 19살 미만 청소년 선거인단 6만75명이 모였고 그중 86.08%인 5만1715명이 참여했다.

투표 결과가 나온 10일 새벽 전국연맹은 “인류는 신분, 성별, 인종의 벽을 무너뜨리면서 인권과 민주주의를 확장해왔고 남은 것은 나이의 장벽뿐”이라며 “문 당선인이 공약한 대로 만 18살 청소년이 참정권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전국연맹은 문 대통령에게 ‘청소년 대통령’ 당선증을 전달할 계획이다.

관련 기사: [허프대선] 십대들이 직접 선거권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이유(영상)
g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문재인, 제19대 대통령 당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