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에 투표용지를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와 선관위가 조사에 착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 19대 대선이 9일 오후 8시 종료됐다.

종료 직전이었던 이날 오후 6시 무렵,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 '중고나라'에는 투표용지를 판매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1

해당 글은 "사전투표로 하고 봉투만 내고 투표용지를 안 넣었다"라며 "투표하러 가서 두 장 같이 넣으면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가격은 싸게 150만에 급처분한다"며 "마포구고 투표시간까지 2시간밖에 안 남았다"고 덧붙였다.

뉴스1은 투표용지와 봉투를 들고 있는 사진이 함께 첨부됐다. 그러나 이 사진은 뉴시스에서 촬영한 것으로, 실제 이 글을 쓴 유저가 투표 용지를 가지고 있는지의 상황은 불분명하다. 현재 선관위는 이 글을 신고받아 조사하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이 글이 사실일 경우 공직선거법 제 244조에 따른 투표용지 훼손으로 '선거사무관리관계자나 시설 등에 대한 폭행, 교란죄'에 해당해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이 주어질 수 있다.

또 이날 오후 3시 무렵에는 DC인사이드 '주식 갤러리'에 "투표하고 기념으로 도장 뜯어왔음"이라는 글이 게시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미리 주머니에 준비해온 커터칼로 끈 끊고 챙겼다"라며 "내 생애 첫 투표 기념"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1

그러나 이 게시물의 내용은 허위인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게시물 속 사진은 지난 7일 동아일보가 보도한 '제 19대 대통령선거 투표에 사용될 도장'의 사진이었다. 이 글은 아직 '주식 갤러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중고나라' 투표용지 판매에 대해 선관위 관계자는 "현재 글은 내려간 상태지만 해당 글이 사실인지 게시자의 신원 등을 파악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lose
투표소의 반려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