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하러 갔는데 "투표 이미 하지 않았느냐?"는 말을 들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충북 제천에서 이름이 같은 유권자가 다른 투표소에서 투표를 했으나 투표 종사원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일이 벌어졌다. 유권자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다.

제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제천 중앙동 2투표소(옛 동명초)에서 투표를 해야 할 ㅈ(58)씨가 9일 아침 8시30분께 동명이인의 이름으로 중앙동 1투표소(의림초)에서 투표를 했지만 확인하지 못했다고 9일 밝혔다.

투표 오류는 뒤늦게 투표소를 찾은 또 다른 ㅈ(59)씨가 항의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ㅈ(59)씨는 “투표하지 않았는데 투표를 한 것으로 돼 있다. 오류가 있다”고 항의했다. 하지만 투표 사무원은 “신분증을 확인하고 투표를 하게 했다”고 맞섰다. 결국 선관위가 나서 확인한 결과 오류가 밝혀졌다. 투표 사무원이 ㅈ(58)씨의 신분증과 선거인 명부의 생년월일, 주소 등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것이다.

제천시 선관위는 “이름이 같고, 주소도 도로명 끝자리만 달라 투표 사무원이 착각을 한 듯하다. 유권자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은 잘못”이라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미 투표를 한 ㅈ(58)씨는 다시 투표하지 못하게 했으며, 투표를 하지 못한 ㅈ(59)씨에게 투표를 할 수 있게 조처했다”고 덧붙였다.

Close
투표소의 반려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