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3시 투표율, 1997년 대선보다 높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제19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9일 오전 6시 전국 1만396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대선의 전체 선거인 수는 4247만9710명. 이 가운데 지난 4~5일 사전투표를 한 유권자는 1107만2310명(26.06%)에 이른다. 사전투표율로 역대 최고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투표 진행상황을 보면 오후 3시 현재 전국 투표율은 63.7%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 18대 대선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 59.3%보다 4.4%포인트 높은 수치다. 오후 1시께 10%포인트 가량 높았으나 많이 좁혀졌다. 최종 투표율이 80%대를 돌파했던 1997년 15대 대선 당시 오후 3시 투표율은 61.9%였다. 지역별로는 광주(69.6%)와 전남(68.6%), 전북(68.5%)이 높은 반면, 제주가 60.2%로 가장 낮았다. 부산이 61.5%로 두번째로 낮았고 대구(61.7%)·울산(63.4%)도 전국 평균에 못미쳐 호남이 영남보다 높은 투표율의 ‘서고동저’ 현상을 보였다. 선거인이 많은 경기도도 63.3%로 평균 아래였다.

w

투표율 중간 집계치가 높게 나온 것은 대선으로는 이번 19대 선거에서 처음 도입된 사전투표 투표율을 오후 1시부터 합산 반영했기 때문이다. 지난 대선과 견준 전체 투표율의 시간대별 차이는 오후 들어 투표가 진행될수록 점차 줄어들고 있다. 중앙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이번 선거의 최종 투표율이 18대 대선 때보다는 확실히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80%대를 넘기는 데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중앙선관위는 투표는 반드시 주소지 관할 지정된 투표소에서 해야 하며, 투표하러 갈 때는 본인의 주민등록증·여권·운전면허증이나 관공서·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의 투표 마감 시간은 역대 대선과 달리 오후 6시가 아닌 저녁 8시까지다. 공직선거법 제155조(투표시간)의 ①항은 ‘투표소는 선거일 오전 6시에 열고 오후 6시(보궐선거등에 있어서는 오후 8시)에 닫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번 선거는 대통령 탄핵과 대통령직 궐위 때문에 치러지는 선거이므로 보궐선거 규정을 준용해 투표 마감 시간이 2시간 늦춰진다. 까닭에 개표 현황도 역대 대선에 견줘 그만큼 늦어질 수밖에 없다.

Close
대선후보 5명의 투표 모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