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이 여론조사 대신 "동물적 정치감각"으로 안철수의 승리를 확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JW
뉴스1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대선 당일인 9일 "과학적 근거로 보면 여론조사이지만(여론조사를 믿어야 하지만), 제가 동물적 정치감각이 높다"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의 승리를 확신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당 선거연락사무소를 격려 방문한 뒤 뉴스1과 만나 "제가 현역 정치인 중 핵심에서 대통령 선거를 가장 많이 치러본 경험의 소유자다. 바닥 민심이 이렇게 좋은 적이 없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위원장은 "어제(8일) 마지막 광주유세를 가보니, 광주가 뒤집혔더라"라며 "젊은층도 (기류가) 나빴는데 거기조차 넘어오더라. 비호남권에서는 사전투표와 (뚜벅이)유세보니 역전된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뚜벅이 유세로 TV토론, 네거티브, 여론조사 이런 걸 다 잊어버렸다"며 "그래서 (안 후보가) 이긴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높은 사전투표 열기를 지난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선될 때 사례에 빗대기도 했다. 그는 "(당시) 호남사람들이 전국 투표하는 걸 보고 있다가 2시 넘어서 4시간 동안 쏟아져나와 역전시켜버린 경험이 있다"며 "이번에는 '아 안철수 이러면 죽겠네'하고 사전투표에 다 쏟아져나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부터 서울 영등포을 선거연락사무소, 양천갑 선거연락사무소 등 서울 시내에 마련된 당 선거연락사무소 10여곳을 잇따라 방문하며 당직자들을 격려하는 중이다. 그는 개표가 시작되는 오후 8시쯤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당 개표상황실에 합류할 계획이다.

Close
안철수 아재개그 해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