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부터 '불청'까지...대선으로 드라마·예능 대거 결방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상파 3사가 대선 개표 방송을 편성하면서 드라마와 예능이 대거 결방한다.

9일 편성표에 따르면, SBS는 오후 5시부터 '2017 국민의 선택'을 연달아 방송한다. 월화드라마 '귓속말'과 '불타는 청춘'은 결방한다.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 또한 결방을 결정했다.

1

MBC 또한 4시55분부터 '선택 2017 제19대 대통령 선거 개표방송'을 방송한다. SBS와 마찬가지로, 월화드라마 '역적'이 결방한다.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황금주머니'도 결방을 하게 됐다.

KBS 2TV는 오후 10시 방송하는 단막극 '개인주의자 지영씨' 2부와 오후 11시10분 '하숙집 딸들' 최종회가 그대로 방영하기로 결정했다.

대통령선거 개표 방송은 KBS 1TV에서 '선택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방송'이란 이름으로 연달아 방송될 예정이다.

지상파 3사 외에도 JTBC가 오후 6시부터 대선특집 '뉴스룸'을 편성했다. '뭉쳐야 뜬다'와 '님과함께2'는 오늘 하루 쉬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