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비정상회담' 장재인, 투병고통 이겨내는 ‘욜로라이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장재인이 근긴장이상증이라는 쉽지 않은 투병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있지만 ‘현재’를 최대한 즐기는 ‘욜로 라이프’로 힘든 투병도 즐겁게 이겨내고 있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장재인과 박재정이 한국대표로 출연했는데 장재인은 “긴 투병 이후 건강을 되찾고 나니 이런 생각이 들어 안건을 가져왔다. 한 번 사는 인생. 미래보다 현재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고 안건을 상정해 G들과 토론을 펼쳤다.

장재인은 2013년 극도의 스트레스로 발병한 근긴장이상증 진단을 받고 부득이하게 긴 공백기를 가졌다. 이후 3년여 만에 컴백한 장재인은 이전보다 더 밝은 모습으로 나타나 노래하고 있다.

근긴장이상증은 근육이 뒤틀리는 증상으로 장재인 자신이 감당해야 할 고통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일 듯하다.

d

하지만 장재인은 꾸준히 음악활동을 하며 자신이 하고 싶은 바를 이어가고 있었던 상황. 이날 방송에서 장재인은 하고 싶은 것을 하며 현재를 즐기는 ‘욜로라이프’를 실천하고 있었다.

장재인은 “근긴장이상증이 근육이 절제가 안 되는 거다. 굳는다거나 떨리다던가. 몸이 한쪽으로만 수축이 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근긴장이상증이) 안고 가야 하는 병인데 완화하는 법을 알게 됐다”며 “마인드를 바꿨다. 병 때문에 스트레스 받기 보다는 즐겁게 사는 것에 대한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전현무가 “예전에 장재인 씨 봤을 때랑 느낌이 많이 다르다”고 말하자 장재인은 “많이 대담해지고, 겁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어쩌면 이전보다 더 쾌활해진 모습이었다.

현재를 미래보다 더욱 중요시하며 살고 있는 장재인은 저축하는 삶보다는 소비하는 삶을 지향했다. 장재인은 “저축만 하는 삶을 사는 건 너무 팍팍하지 않나. 이런 관점을 갖게 된 계기가 어른들에게 저축과 소비에 대한 얘기를 들어봤다. 어른들이 ‘내가 네 나이에 천만 원이 있다면 여행을 가겠다’고 했다. 그 경험으로 나중에 더 큰 돈을 벌 수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장재인은 “멋진 소비는 더 좋은 경험이 되고 발전되는 거 같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힘든 투병 생활에도 쾌활함을 잃지 않고 오히려 현재를 즐기며 살아가고 있는 장재인.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준 게스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