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권이 없는 청소년들도 오늘 투표를 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VOTE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경기 고양시 신원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어린이가 투표함을 바라보고 있다. | 뉴스1
인쇄

투표권이 없는 청소년들이 참정권 실현을 촉구하며 제19대 대통령선거에 맞춰 모의투표를 진행한다.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 광주운동본부는 "청소년의 참정권 실현을 위한 사회적 목소리를 높이기 위해 만 19세 미만 대한민국 청소년들이 직접 뽑는 모의투표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의투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온라인의 경우 선거인단으로 등록해야 투표가 가능하다.

오프라인의 경우 청소년증과 학생증, 도서대출증 등을 지참해 각 지역에 마련된 모의투표소를 찾아서 모의 투표를 진행하면 된다.

투표 시간은 제19대 대선과 같이 지난 4~5일 온라인으로 사전투표를 진행했고, 대선 당일인 9일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모의투표소는 광주 뿐만 아니라 서울과 대구, 부산, 마산, 세종, 수원, 춘천 등 전국 30개 지역에 설치된다. 광주의 경우 동구 광주청소년삶디자인센터 정문에 모의투표소를 설치했다.

참여 자격은 투표권이 없는 만19세 미만의 대한민국 청소년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투표 결과는 10일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운동본부는 청소년들이 직접 뽑은 대통령에게 당선증을 전달할 방침이다. 청소년이 뽑은 대통령과 실제 대통령 당선인이 일치할 경우 청와대에서 직접 당선증을 전달하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운동본부 관계자는 "광주의 경우 2000명이 선거인단이 모집될 정도다"며 "만18세 청소년들의 참정권 실현을 위해 모의투표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관심있는 청소년들은 참여를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