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을 찍는 표는 사표 아닌 대한민국 새로운 희망에 투자하는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virus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는 8일 "유승민을 찍는 표는 사표가 아닌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이날 서울 명동 집중유세에서 "내일 대한민국이 깜짝 놀랄 기적을 우리손으로 만들어보자"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저는 청년, 실업자, 비정규직들을 위해 정말 제대로 일하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며 "또 아이 키우고 싶은 나라, 노동자의 권리를 제대로 지키는 나라, 어르신들을 위해 국가가 제역할을 하는 나라, 조국을 위해 숨진 영웅들에게 국가가 제대로 도움을 주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부정부패를 절대 용납하지 않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반드시 만들어내겠다"며 "이제까지 한 번도 있어보지 못한 제대로 된 국정운영을 해보이겠다"고 약속했다.

유 후보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겨냥 "2번 후보와 저는 누가 보수의 대표냐를 놓고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2번이 보수 대표가 될 수 있는지, 4번 유승민이 보수 대표가 될 수 있는지를 내일 심판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꿈이 죽어버린 이 세상에서 우리가 다시 꿈을 만들어보자"며 "우리 바른정당이 비록 의원수는 적지만 국민 여러분만 있으면 된다. 국민 여러분과 함께 꿈이 죽어버린 세상에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보자"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이제까지 정치를 하면서 대통령에게 찍혀 레이저를 제일 많이 맞았고, 당 원내대표 자리에서 쫓겨나고, 공천도 못받았지만 저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며 "이제까지 가져보지 못한 자랑스러운 대통령이 되겠다. 성공한 정부,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유승민이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