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유세현장서 흉기를 든 시민이 붙잡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8일 오후 2시쯤 대구 중구 반월당에서 열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의 유세현장에 A씨(55·여)와 B씨(29·여) 등 2명이 흉기를 들고 나타났다 경찰에 붙잡혔다.

A씨 등은 흉기를 든 채 홍 후보에게 접근을 시도하다 이를 목격한 시민들의 고함 소리에 발각됐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A씨는 경찰에 연행되며 "2시간 일을 했는데 억울한 게 있어서 하소연하러 왔다"며 "과도는 문구사에서 산 것으로 절대 위해를 가하려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계속 억울함을 호소한 A씨는 붉은색 천을 꺼내 들어 보이며 "나는 골수 2번 자유한국당이다. 홍준표 팬이다"면서 "내가 왜 잡혀가야 하느냐"고 말하기도 했다고 오마이뉴스는 전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인근 파출소로 임의 동행해 흉기를 소지하고 유세장에 나타난 이유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