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에게 친근하게 '영감탱이'라 부른 홍준표에게 바른정당이 친근하게 건넨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준표의 '영감탱이' 발언을 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와 바른정당이 8일 흥미진진한 언쟁을 벌이고 있다.

tiphaine auziere laurence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한다"며 "이를 패륜이라고 비난하는 민주당의 작태가 참 한심하다"고 밝혔다.

이에 박광명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후보 부대변인은 공식 논평을 통해 아래와 같이 밝혔다.

"왜 모든 경상도 사위를 패륜으로 만드는가"

"차라리 가만있는 게 그나마 나았다."

"경상도에서 어느 정상적인 사위가 장인에게 '영감탱이'라고 한단 말인가."

"100번 양보해 홍 후보 말이 사실이라도 홍 후보는 그렇게 친근한 장인을 왜 26년간 집에도 못 오게 하고, 용돈도 안줬느냐."

"홍 후보에게 친근하게 한마디 하겠다."

"이 영감탱이가 어디서 x수작이고." -뉴스1(5월 8일)

한때 홍 후보와 유 후보는 서로 대구의 적자를 자처한 바 있어 정말로 경상도에서 장인을 두고 '영감탱이'라고 부르는지에 대한 논란에 시선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