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진화' 헬기에 타고 있던 정비사가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삼척 산불을 진화 중이던 산림청 헬기 1대가 비상착륙해 타고 있던 정비사 조모씨(47)가 숨졌다.

산림청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48분경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고사리 하천변 일원에 비상착륙했다.

산림청 관계자는 "사고헬기에는 조종사 2명, 정비사 1명 총 3명이 탑승했었으며 산불진화 중 고압선에 걸려 비상착륙했다"고 밝혔다.

w

삼척 산불 진화 작업중이던 산림청 대형헬기(KA32) 익산 608호가 8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고사리 하천변 일원에서 고압선에 걸려 비상착륙 했다.

사고헬기에는 정비사 조모씨(47), 조종사 문모씨, 부조종사 박모씨가 탑승했었다.

비상착륙으로 정비사 조모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헬기에 타고 있던 40대 정비사 한명이 의식이 혼미해져 삼척 의료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고 말했다.

산림청 관계자는 “연기로 앞이 안 보이던 도중 고압선이 보여 피하다 이런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편 헬기는 KA32(대형헬기) 익산 608호인 것으로 밝혀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