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아들 문준용 국민 지명수배령'을 내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에 대해 "국민 지명수배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중앙선대위 정준길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문씨의 '취업특혜' 의혹을 거론하며 "문재인 후보나 문준용은 대선때까지 버텨 승리하면 진위논쟁을 끝낼 수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듯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지금까지 문재인 후보나 문준용 자신이 국민들 앞에서 제대로 해명하고 사과한 적이 없다"며 "문준용은 아버지의 선거운동도 도와주지 않는 자식, 문재인 후보는 자식들로부터도 지지를 못 받는 사람이 어떻게 나라를 다스릴 수 있느냐는 비판을 받지만 눈 하나 꿈쩍하지 않고 있다"며 문 후보와 문씨를 비난했다.

정 대변인은 문씨에 대한 '국민 지명수배'를 선언하며 "주요 예상 출몰지역은 포항과 서울, 그리고 미국"이라고 밝혔다. 또 제보자에게는 "홍준표 후보를 포함하여 본인이 원하는 한 분과 프리허그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hong

이에 대한민국 국민들과 청년들의 뜻을 받들어 자유한국당에서는 문재인 후보 아들 문준용에 대한 국민 지명수배를 선언한다.

주요 예상 출몰지역은 포항과 서울, 그리고 미국이다.

주로 미국에서 거주하지만 포항시립미술관이 지난달 20일부터 개최한 'Play art, 놀이하는 미술전'에는 문준용이 작가로 초대되었고, 직접 포항시립미술관에 와서 작품을 설치했다고 한다. 문재인 후보의 집 부근에서도 발견될 가능성이 크다.

결정적인 제보를 해주시는 분께는 홍준표 후보를 포함하여 본인이 원하는 한 분과 프리허그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겠다. (자유한국당 브리핑 5월8일)

자유한국당은 '문준용 국민 지명수배 담당자'라며 제보 전화번호(02-3786-3437)도 공개했다.

Close
홍준표 대구 서문시장 유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