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압도적 지지'를 마지막으로 호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는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8일 "저 문재인에게 당면한 나라의 위기를 극복할 힘을 달라"고 호소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에서 "그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개혁과 통합의 도도한 흐름을 만들어 달라"며 이렇게 밝혔다.

문 후보는 "대한민국은 국가비상상황으로 안보와 외교, 경제 위기가 맞물려 있다"며 "국가는 전례 없는 복합 위기상황인데, 새 대통령은 인수위도 없이 바로 국정을 시작해야 한다. 국민들의 단합된 힘이 없으면 첫걸음부터 흔들린다"고 우려했다.

42

이어 "개혁만이 안팎의 위기를 극복하면서 국민의 삶을 지킬 수 있으며 개혁으로 낡은 시대와 결별해야 한다"며 "개혁으로 부정부패, 반칙과 특권을 걷어낸 바로 그 자리에서 통합이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그런 통합만이 나라의 갈등을 끝내고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을 수 있다"며 "개혁을 시작해야 국민통합도 완성되고 국민들께서 얼마나 힘을 모아주시느냐에 따라 세상의 변화는 크게 달라진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단순한 정권교체가 목표가 아니다. 우리에게는 새로운 세상이 목표"라며 "한 표라도 더 모이면 세상이 한뼘 더 달라지고 열 표가 더 모이면 나라가 열 발자국 더 전진한다. 압도적 지지가 모이고 모이면 천지개벽의 기적같은 변화가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42

그는 6월 항쟁 세대들을 상대로 촛불혁명의 완성을 호소했으며, 청년세대에게는 정권교체의 주역을 당부했으며 어르신들께는 강한 안보와 국방을 약속했다.

문 후보는 "국민의 선택을 받은 그날부터 바로 국민 모두의 대통령답게 일하겠다"며 "야당 당사부터 찾아가 다 손 잡고, 함께 가겠다.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 4대국과 외교 안보문제, 깔끔히 풀어가겠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그는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경제를 살리겠다"며 "다 자신 있다. 정말 잘 해 보고 싶다"고 호소했다.

문 후보는 "주변 사람 모두를 투표혁명에 나서게 저녁 8시 정각까지 힘을 모아달라"며 "기적의 투표율, 압도적 득표율이 대한민국의 새 시작을 여는 힘"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