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과 국민의당은 "'프랑스의 안철수' 마크롱이 이겼다"며 환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acs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서 중도신당 '앙마르슈'의 엠마뉘엘 마크롱이 당선되자 국민의당은 '프랑스의 안철수가 이겼다'며 안철수 후보의 승리를 자신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프랑스의 안철수 마크롱이 승리했다"며 "변화와 미래라는 시대정신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낡은 이념의 틀을 벗어나 새로운 길을 가고자 했던 마크롱, 의석수 하나 없는 신당으로 오직 국민을 믿고 전진한 마크롱은 말 그대로 '프랑스의 안철수'였다"며 "변화와 미래라는 시대정신이 안풍(안철수 바람)과 마풍(마크롱 바람)을 일으켰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 위원장은 "문재인 패권은 의석수 하나 없는 마크롱이 어떻게 프랑스를 이끄느냐고 비아냥거리겠지만 시대는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며 "문재인 패권은 변화와 미래의 열망이 하찮다고 하겠지만, 시대는 도도히 전진한다"고 강조했다.

acs

손금주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도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의 정례 브리핑을 통해 "그의 승리는 프랑스 국민 대다수가 대결이 아닌 통합을 원했다는 방증"이라며 "진보, 보수로 나뉜 비효율적 대결구도에 염증을 느낀 프랑스 국민들이 합리적 중도개혁을 선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이런 세계적 추세를 대한민국 국민들이 선도하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거대양당에 맞선 3번 안철수 열풍이 한국에서 더 세게 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승부 결정지을 유보·부동층 표심은 결국 안철수의 손을 들어줄 것이다. 이번 대선은 안철수와 문재인 간 대결이고 안철수가 승리할 것"이라며 "프랑스처럼 대한민국 국민들도 미래를 통해 세계를 주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french election

국민의당은 일찍부터 '마크롱 마케팅'을 벌여왔다. 안 후보가 유세에서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마크롱 후보가 당선되면 안 후보에게는 상당한 호재가 될 것으로 본다"라며 "프랑스 역사상 유례없는 일이기 때문에 엄청난 이슈로 다뤄질 것이다. 프랑스 대선 결선투표(5월 7일) 직후에 투표가 진행되는 만큼 마크롱 후보의 당선과 함께 안 후보의 결과도 주목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마이뉴스 4월26일)

Close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