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 하민호 측 "'프듀2' 하차 결정..회사와도 계약 해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프로듀스101’ 하민호가 규칙 위반 및 성희롱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소속사와의 계약도 해지한다.

하민호의 소속사 더바이브 레이블 측 관계자는 8일 “응원해 주신 모든 팬 분들과 함께 출연 중인 연습생들 비롯한 제작진에게 사과드린다”며 “하민호 군과 직접 논의 끝에 '프로듀스 101 시즌 2'의 하차를 결정하고, 회사와도 계약 해지를 결정지었다”고 전했다.

the

그러면서 “하민호 군 역시 연습생 신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유선호' 군으로 이름을 바꿔 계정을 탈퇴한 것은 큐브 연습생 '유선호'군을 지목한 것이 아닌 친구들과의 장난에서 생긴 오해임을 알려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케이블채널 Mnet 남자 연습생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 중인 하민호는 프로그램 참여 기간 동안 금지된 SNS를 이용해 팬들과 직접적인 대화를 주고받은 의혹을 받았다.

더욱 문제가 됐던 것은 대화 내용.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민호로 추정되는 인물과 SNS를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네티즌들의 증언이 쏟아졌다. 해당 캡처 이미지에는 집으로 오라는 듯이 유도하는 대화 내용과 “입술 좀 허락해달라” 등의 성적인 내용이 담겨있어 논란이 됐다.

다음은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더 바이브 레이블입니다.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출연 중인 연습생 하민호 군에 관련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먼저 프로듀스 101 시즌 2를 사랑하고, 응원해 주신 모든 팬분들과 함께 출연 중인 연습생을 비롯한 제작진에게 사과 드립니다.

또한 하민호 군으로부터 상처받으셨을 상대 분에게도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저희는 이번 사건으로 하민호 군과 직접 논의 끝에 프로듀서 101 시즌 2의 하차를 결정하고, 회사와도 계약 해지를 결정지었습니다.

하민호 군 역시 연습생 신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유선호' 군으로 이름을 바꿔 계정을 탈퇴한 것은 큐브 연습생 '유선호'군을 지목한 것이 아닌 친구들과의 장난에서 생긴 오해임을 알려 드립니다.

앞으로 저희 더 바이브 레이블은 향후 이런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연습생(김태동, 성현우)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