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보 5인 중 하나를 제외하고는 모두 이곳에서 유세를 마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뉴스1
인쇄

5·9 장미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주요 5당 후보들의 마지막 유세 장소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각 후보들은 22일간의 공식선거운동 기간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는 장소를 물색하느라 고심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8일 밤 12시가 지나면 투표 독려밖에 할 수 없는 만큼 마지막 유세에서 인상적인 메시지를 던지고자 함이다.

마지막 유세 장소의 상징성도 매우 중요하다. 투표 전날까지 마음을 정하지 못하고 있는 부동층을 움직이기 위해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각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는 후보의 이미지와 맞고 시민들도 다수 만날 수 있는 곳을 마지막 유세장으로 삼기 위해 회의를 거듭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측도 고심을 거듭한 끝에 마지막 집중유세 장소를 광화문 광장으로 정했다. 앞서 문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지난달 17일의 마무리 유세를 광화문에서 가졌다.

시작과 끝을 같은 곳에서 하는 것이다. 사실 문 후보의 마지막 집중유세 장소는 어느 정도 예견됐었다.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종합청사로 옮기겠다는 야심찬 공약을 내놓은 문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내내 '광화문 대통령'을 강조했었다.

문 후보는 8일 저녁 광화문에서 집중유세를 가진 뒤 강남역으로 이동, 유권자에게 마지막 인사를 가진 뒤 선거운동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도 서울에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홍 후보는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위대한 국민, 위대한 대한민국! 서울대첩' 행사를 열고 집중유세를 펼친다.

중구 대한문 앞은 탄핵 정국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를 호소하는 태극기 집회가 다수 열린 곳이다. 마지막까지 보수대결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홍 후보는 대한문 앞에서 대규모 집중 유세를 펼친 뒤 유권자가 많은 거점으로 이동한다. 홍 후보는 서울 강남과 홍대 거리를 각각 찾아 거리 인사로 공식선거운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측은 대전에서 마지막 유세를 갖는다. 뚜벅이 유세를 자청하며 전국의 거점 도시를 누비고 있는 안 후보는 고심 끝에 대장정의 피날레 장소를 대전으로 정했다.

대전은 안 후보에게 매우 상징적인 도시다. 대전은 국민의당이 창당대회를 한 곳이기도 하며 카이스트 교수 재직 시절 기거했던 곳이기도 하다. 자신의 슬로건인 미래를 상징하는 도시라 이미지와도 부합한다.

안 후보측은 대전에서 마지막 집중 유세를 통해 지방분권을 통한 지방균형발전, 세종시를 대한민국의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바꾸겠다는 의지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서울에서 마지막 유세를 갖는다. 8일 오전 대전 대학가를 방문하고 곧바로 서울로 올라와 젊은 유권자를 상대로 미래에 투표해 달라며 한 표를 호소한다.

바른정당 분열 사태 이후 오히려 탄력을 받고 있는 유 후보는 젊은층의 인기가 올라가고 있다는 점을 감안, 마지막 유세는 젊은층과의 소통을 늘리는 콘셉트를 잡았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대학가 방문을 시작으로 노량진 고시생들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하고 저녁에는 광화문과 명동을 찾아 마지막 유세전에 돌입한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서울에서 마지막 유세를 기획하고 있다. 심 후보측은 젊은층 유권자를 최대한 많이 만날 수 있는 곳에서 촛불 혁명을 완성하기 위해 자신에게 한 표를 던져달라는 호소를 할 예정이다.

마지막 유세 장소는 신촌이다. 심 후보는 강남역과 건대입구역, 노량진을 거쳐 신촌으로 이동, 지지를 호소한다.

심 후보는 마지막까지 개혁과 노동을 강조하며 촛불혁명을 완성하기 위해 자신에게 투표해달라고 호소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