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새벽 2,3시 즈음 19대 대통령 당선자의 윤곽이 드러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19대 대통령 선거의 당선자는 선거일(5월9일) 다음 날인 10일 오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개표율이 70~80% 정도에 이를 10일 오전 2~3시쯤 당선자 윤곽이 드러난다.

9일 저녁 8시 투표가 마감되면 개표 개시는 이로부터 30분 뒤인 저녁 8시30분쯤부터 실시될 것으로 예상되며, 첫 일반투표함의 개표결과 공표는 밤 9시30분쯤으로 점쳐진다.

the

선거인이 적은 재외·거소투표 등의 결과는 이보다 빨리 공표될 수 있다고 중앙선관위는 설명했다.

최종개표 종료는 10일 오전 6~7시쯤으로 관측된다. 18대 대선 개표 종료는 선거일 다음 날 오전 5시8분쯤, 17대 대선 개표 종료는 선거일 다음 날 오전 3시10분쯤이었다.

이번 대선에서 개표가 지연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투표마감시간이 오후 6시에서 저녁 8시로 2시간 연장되고 대선에서 처음으로 사전투표가 도입된 데 따른 것이다.

또한 투표용지길이가 증가(18대 후보 7명 15.6㎝→19대 15명 28.5㎝)로 인한 투표지분류기 처리속도 저하(18대 분당 310매→19대 분당 190매)도 그 배경이 됐다.

일각에서 개표부정을 우려하기도 해 육안확인을 위한 심사계수기 속도 하향 조정(분당 300매→150매)도 이뤄졌다.

19대 대통령 당선인 결정을 위한 중앙선관위의 위원회의는 19일 오전 8시에서 10시 사이로 예상된다.

중앙선관위는 선거일 전날까지 전국 1만3964곳의 투표소와 251곳의 개표소 설비를 모두 마치며, 공전한 개표관리로 국민 신뢰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선거 막바지 허위사실 공표나 비방 등 위법행위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