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이 자신의 고향 대구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OO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월계관을 쓰고 손을 들고 있다. | 뉴스1
인쇄

대선을 이틀 앞둔 7일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대구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아 오는 9일 선거에서 대한민국을 뒤집어 놓겠다"며 "역전 드라마를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광장에서 가진 대구에서의 마지막 유세에서 "국회의원 4선을 하는 동안 소신껏, 양심껏, 정정당당하게 정치를 해왔다. 잘못은 잘못이라고 하고,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해서 많은 탄압을 받았다"며 "옳고 그른 것을 가릴 줄 아는 것이 대구의 정신이다. 시민들이 선택해 달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에 당선되면 최순실 따위는 필요없다. 유능한 인재를 중용해서 먹고 사는 문제, 청년 일자리 문제, 어르신 문제에서 개혁적인 정책을 펴 대한민국을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구시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유 후보는 "대구 시민들이 최근 몇일 새 많이 변한 것을 느꼈다. (9일 선거에서는) 그동안의 여론조사 결과와 다르게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당내 친박계의 징계 해제와 바른정당 탈당파의 자유한국당 일괄 복당을 함께 시행한데 대해 유 후보는 "한국당은 전혀 변화가 없다. 다시 구태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이어 "저런 식의 정치를 한다면 한국당은 소멸할 것을 확신한다. 국민들이 판단해서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홍 후보를 향해 "보수는 능력과 품격인데, 막말과 욕설로 보수의 얼굴에 먹칠을 하는 후보가 있다"며 "능력도 없고, 인격은 바닥을 보여주고 있다. 차마 더 언급하기도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또 "어떤 후보는 이번 대선이 정권 교체가 목표라고 한다"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뒤 "만약 그 후보가 당선된다면 정권은 교체될지 모르지만 국민이 진정으로 꿈꾸고 원하는 세상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강원 강릉과 삼척의 산불 현장을 찾은 유 후보는 대구 유세를 마친 뒤 경북 포항을 갔다 다시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을 방문하는 등 강행군을 이어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