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은 올해 하반기에 공무원 1.2만 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사전투표 25% 프리허그 공약을 실행하기 위해 6일 서울 홍대 걷고싶은거리에서 열린 투표참여 릴레이 버스킹 vote0509에 참석해 시민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측은 7일 "올해 하반기 공무원 1만2000명 추가채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측 선대위 윤호중 정책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일자리 대통령'의 첫 실천과제는 '일자리 추경'의 편성이다. '일자리 추경'을 통해 거의 재난 수준에 다다른 청년실업 해결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 같은 방안을 내놨다.

윤 본부장은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당초 내년부터 추진할 계획이었던 공무원 일자리 17만4000개 창출을 올해 '일자리 추경'부터 실천해 내겠다"며 "정부가 연초에 발표한 '2017년도 공무원 추가채용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가채용은 소방관, 사회복지전담 공무원, 경찰, 근로감독관, 부사관, 교사 등 국민의 안전과 치안, 복지, 교육을 위해 서비스하는 공무원을 중심으로 하겠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소방관 1500명 △사회복지전담공무원 1500명 △경찰 1500명 △근로감독관, 환경감시원, 출입국관리 사무원, 국립검역사무원 등 생활 안전 분야 일선 공무원 3000명 △부사관, 군무원 1500명 △교사 3000명 등이다.

또한 윤 본부장은 "추가채용 및 교육훈련에 필요한 예산을 일자리 추경 편성 시 반영하고, 인건비 및 법정부담금은 9월 초 국회에 제출되는 2018년도 본예산에 편성하도록 하겠다"며 "'공무원 1만2000명 추가채용'은 가능한 신속하고 투명하게 추진해 공무원 수험생의 혼란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본부장은 "국가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과 재정능력을 총투입해서 청년일자리 창출에 나서야 한다. '의지와 철학'을 갖고 청년구직난을 해소해야 한다"며 "나라살림을 절약하고 불필요한 토목사업 대신 사람에 투자하고, 성과 없는 사업은 과감히 포기하는 등 '재정개혁'을 통해 청년일자리 창출 재원을 마련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나아가 "공무원 일자리 17만4000개, 사회서비스 공공기관 일자리 34만개,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만들기 및 공공부문 간접고용 노동자 직접고용 30만개 등 총 81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반드시 실천해 내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