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완전체 활동 무산..소연·보람 없이 4人만 컴백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6인 티아라, 결국 아듀"

티아라가 컴백 날짜까지 미루며 6인 완전체 활동을 꿈꿨지만 결국 무산됐다. 소연, 보람이 끝내 빠지고 은정, 효민, 큐리, 지연 네 사람만 티아라로 활동하게 됐다.

the

6일, OSEN 취재 결과 다음 달 1일로 컴백 날짜를 예고했던 티아라 6인 멤버는 최종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소연과 보람이 오는 15일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되기 때문.

앞서 티아라는 9년간 활동에 의미를 더하고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자 시점은 다르지만 계약 만료 후에도 6월 중순까지 6인 체제를 유지, 앨범 작업 및 콘서트를 준비했다.

하지만 계약이 끝나가는 소연, 보람이 최종 합의를 앞두고 마음을 바꿨다. 은정, 큐리, 지연, 효민은 국내외 팬들을 위해 6인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려고 했지만 안타깝게 불발됐다.

the

이로써 티아라는 앞으로 보람과 소연을 제외한 네 멤버로 꾸려진다. 큐리, 은정, 효민, 지연은 신곡을 다시 녹음하고 앨범을 재정비해 팬들을 다시 찾아 올 전망이다.

2009년 데뷔한 티아라는 데뷔곡 '거짓말'로 단숨에 음악 팬들을 사로잡았다. 'TTL', '보핍보핍', '롤리폴리', '러비더비', '너 때문에 미쳐', '야야야', '처음처럼', '왜 이러니', '크라이 크라이' 등 내는 곡마다 히트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