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이 석 달 만에 '도로 양박당'이 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3당이 자유한국당의 바른정당 탈당 의원들의 한국당 복당, 친박(親박근혜)계 의원들의 징계 해제조치와 관련, 오랜만에 한 목소리로 직격탄을 날렸다.

한국당은 6일 홍준표 대통령 후보의 직권으로 바른정당을 탈당해 입당을 신청한 비(非)유승민계 의원들의 복당을 일괄 승인하고 당원권이 정지됐던 친박계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에 대한 징계도 해제했다.

문재인 민주당 대통령 후보 측 윤관석 공보단장은 6일 논평을 통해 "국정농단 세력의 숙주 한국당이 석 달 만에 '도로 양박(양아치 친박)당'이 됐다"며 "역시 부패기득권 세력의 온상답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미 오래 전 해체됐어야 할 정당이 색깔론과 지역감정의 망령을 앞세워 부활하고 있다는 현실이 안타까울뿐"이라며 "홍 후보와 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국가적 재앙이자 국민에 대한 해악"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 손금주 수석 대변인 또한 한국당을 꼬집었다.

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바뀐 당명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결국 완벽하게 '도로 친박당'"이라며 "잠시 반성하는 척하면 국민들이 속을 것이라 생각한 부패기득권 세력, 패권세력의 본질이 다시 만천하에 드러났다. 홍 후보와 한국당은 부끄러운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승계한 무자격, 적폐후보 홍 후보는 즉각 사퇴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이런 기만적 패권정치, 낡은 과거의 정치는 반드시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뿌리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측 한창민 대변인도 목소리를 냈다.

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당은 비대위를 꾸리고 혁신쇼를 벌였지만 적폐의 근본은 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만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그야말로 적폐의 복원이다. 후보도 내지 말아야할 정당에서 가장 부끄러운 후보를 내고 그 후보가 적폐를 또다시 불러오는 꼴"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