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프리허그' 대신 '무대 위 허그'로 사전투표율 25% 돌파를 기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한겨레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사전투표 투표율이 25%가 넘을 경우 ‘프리허그’를 하겠다는 약속을 ‘무대 위 허그’ 퍼포먼스로 대신했다. 문 후보는 6일 서울 서교동 ‘홍대앞 걷고 싶은 거리’에서 집중 유세를 열고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주최측 추산 연인원 3만명이 모인 이날 유세에서 문 후보는 “어제 사전투표에 유권자의 26%인 무려 1107만 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을 봤느냐”며 “우리 국민들은 놀랍다”며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 열기에 찬사를 보냈다.

아나운서 출신 고민정 선대위 대변인, 조국 서울대 교수와 함께 이날 저녁 6시50분쯤 무대 위에 오른 문 후보는 유기견 입양자, 구직 청년, 생일 맞은 시민, 육아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 등 즉석에서 대상자 10여명을 선정해 무대 위로 불러올린 뒤 대화를 나누고 얼싸안는 행사를 벌였다. 행사장에는 문 후보 지지자들 뿐 아니라 주말을 맞아 홍대앞을 찾은 젊은이들과 가족단위 나들이객들도 많이 눈에 띄었다.

1

문 후보는 애초 희망하는 모든 시민과 얼싸안는 ‘프리허그’를 약속했지만, 경호와 시간 문제 등을 고려해 약식 행사로 대체했다. 7시30분쯤 문 후보는 ‘허그 파도타기’와 함께 “끝까지 함께 해 달라. 꼭 투표해 달라”고 거듭 당부한 뒤 “5월9일, 투표합시다”라는 구호를 반복해 제창하는 것으로 행사를 끝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