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차기 정부의 '어용 지식인'이 되겠다고 한 말의 의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썰전에 출연 중인 유시민 작가가 5일 방송된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서 차기 정권에서 자신이 맡고 싶은 역할에 대해 밝혔다.

이날 유 작가는 김어준의 "(차기 정권에 대해) 무슨 걱정을 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사람들은 정권을 잡으면 권력을 잡았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다"라며 "정치권력만 잡은 것. 언론 권력, 재벌 경제 권력은 그대로 있다. 그 기득권층을 중심으로 광고 시장을 통해 언론과 유착된 재벌들, 거기서 나오는 돈 받아먹고 프로젝트 하는 지식인 집단 그대로 있다. 청와대만 바뀌는 거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정권이 바뀐다는 전제 아래, 정권이 바뀌더라도 일제히 반격하기 시작하면 금방 입지가 작아질 것이라고 본다"며 "또 진보 지식인들은 언제나 권력과 거리를 두고 고고하고 깨끗하게 지내야 하고, 진보 정권이라도 지식인은 권력에 굴종하면 안 되기 때문에 사정없이 깔 것이다"라고 밝혔다.

즉 진보 정권이 집권하더라도 진보 보수를 불문하고 비판이 쏟아질 거라는 얘기.

이어 유 작가는 '공무원이 되지 않겠다'며 자신은 '범 진보 정부의 어용 지식인'이 되겠다고 밝혔다. 유 작가가 밝힌 이유는 아래와 같다.

"참여정부 시절 편들어 주는 사람이 없어서 힘이 들었던 게 아니고, 객관적으로 (평가)해주는 지식인이 너무 없어서 힘들었던 거다."

"제가 어용 지식인이 되겠다는 게 무조건 편들겠다는 얘기가 아니라, 정말 사실에 의거해서 제대로 비판하고 또 제대로 옹호하는 사람이 그래도 한 명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 그런 생각이다. " -한겨레TV(5월 5일)

삽입된 영상 55분 30초부터 해당 발언을 들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