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대사면' 하겠다는 인물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6일 “당헌의 당무우선권을 발동해 오늘 내로 모든 사람의 징계를 다 풀고 다 입당시키겠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자신이 지시한 ‘친박계 복권’, ‘바른정당 탈당파 입당’이 당 지도부의 미온적 태도로 지지부진하자, 대선 후보에게 당의 모든 권한을 몰아주는 당헌을 근거로 ‘대사면’을 실시하겠다는 것이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에서 “정우택 원내대표 입장이 곤란한 거 같아, 당헌 104조에 따라 사무총장을 통해 비대위에 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헌 104조는 ‘대통령 후보자는 선출된 날로부터 대통령 선거일까지 선거업무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 당무 전반에 관한 모든 권한을 우선하여 가진다’고 돼 있다. 당 관계자는 “대선 기간에는 이 조항을 근거로 대선 후보가 사실상 모든 것을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비대위에 요청해 오늘 내로 대화합, 대통합 구도를 만들 것이다. 선거가 사흘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에 반발하는 건 찻잔 속의 미풍에 불과하다”고 했다.

앞서 홍 후보는 국정농단 등의 책임을 물어 정우택 원내대표와 인명진 전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당원권 정지 징계가 내려진 친박 핵심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의 당원권 정지를 풀어주고, 자진 탈당한 정갑윤·이정현 의원의 복당을 지시했다. 또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 12명의 입당서도 즉각 수리할 것을 지시했다.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는 3년의 당원권 정지 징계가 내려졌는데 ‘대선 비상상황’을 이유로 불과 석 달여만에 징계를 풀겠다는 것이다.

만약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정우택 원내대표가 복권·복당을 위한 비대위 소집을 하지 않을 경우, 홍 후보는 다른 비대위원에게 대표 자격을 위임해서라도 이날 중으로 자신의 지시 내용을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이철우 사무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등 구속 상태 당원들의 당원권 정지는 해제되지 않는다. 오로지 친북좌파가 정권을 잡아서는 안 된다는 일념 하나로 서로를 껴안고 모두 한마음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Close
새누리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