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샤이 안철수가 나타났다'며 역전 승리를 자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CS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이 "샤이 안철수 지지층" 등장에 힘입어 "폭발적인 표 결집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안철수 후보 지지자들이 페이스북 등에서 적극 활동을 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는 것.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김철근 대변인은 6일 논평 '샤이 안철수가 문을 열고 나타났다. 국민이 승리한다'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검색량 폭증, 페이스북 팬 증가율, 페이스북 게재 영상 조회수 등을 그 근거로 들었다.

그는 "안철수 후보가 ‘걸어서 국민속으로’ 유세를 한 지역에서는 구글·네이버 등 검색엔진에서 검색량이 폭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검색량 폭증 현상'을 뒷받침하는 별도의 자료나 통계는 밝히지 않았다.

shy

김 대변인은 "또 상대적으로 SNS 등에서 수동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안철수 후보 지지자들이 투표일이 다가옴에 따라 페이스북 등에서 적극 활동을 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그 근거로 페이스북 '좋아요' 증가율을 언급했다.

"5월 이후 안철수 후보의 페이스북 팬 증가율은 6%로 집계되고 있다"며 "반면 문재인 후보의 페이스북 팬 증가율은 같은 기간 2%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6일 현재 안철수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 숫자는 각각 약 12만3000, 약 51만3000이다.

acs

김 대변인은 또 "'안철수, 걸어서 국민 속으로' 유세가 페이스북 조회 100만, 500만명 도달을 넘어섰다"며 "SNS상으로 표출되는 민심, 네이버 검색 등 각종 지표들은 국민의당이 분석하는 바닥 민심과 정확히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대변인은 7일을 기점으로 '골든크로스'가 현실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샤이 안철수 지지층이 투표일이 다가옴에 따라 적극 활동을 시작했고 ‘홍준표 찍으면 자살골’이란 분위기가 보수 유권자 층에서 확산됨에 따라, 문재인을 꺾을 후보는 안철수 후보밖에 없다는 표심이 공고화되고 있다.

호남 유권자와 수도권 출향 호남인의 표심 동조화 현상이 오늘·내일 강화될 것으로 보임에 따라, 내일(7일)을 기점으로 골든크로스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한다.

안철수 후보의 진정성 있는 걸어서 국민속으로 유세가 빅데이터·SNS 등으로 표출됨에 따라, 전체 유권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수도권 유세가 시작되면 폭발적인 유권자 호응이 유도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논평 5월6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