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담이 다시 유세현장에 나왔고, '성추행 피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가 4일 유세현장에서 벌어진 성추행 피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KBS에 따르면, 유담 씨는 오늘(6일) 유승민 후보와 함께 수원월드컵 경기장에서 유세를 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렇게 밝혔다.

"아버지는 '그만하면 됐다, 그만하라'고 말씀하셨는데 저는 처음부터 자진해서 아버지를 돕기로 한 것이다."

"하루 동안 쉬면서 생각해봤는데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을 때일수록 더 당당히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

"피해자가 숨어야 하는 일은 우리나라에서 절대 있어선 안 될 일이고, 저희 아버지 유승민 후보가 꿈꾸는 대한민국에서는 결코 없을 일이다."

"지금도 아버지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유일한 후보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끝까지 아버지를 도울 것이다."

w

w

한편, 유담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이모 씨는 5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장난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남성은 사건 당일 혼자서 홍대에 구경나와 우연히 유세현장을 보고 사진을 촬영했고 정신장애 3급으로 그냥 장난치고 싶어 유씨의 얼굴에 혀를 내밀었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또 일간베스트저장소 회원임을 부인했지만 경찰은 이 커뮤니티에 올라온 성희롱 게시물 게시자의 신원확인을 위해 검찰에 일간베스트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한겨레 5월 5일)

Close
유승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