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이 어린이집 원장들에 홍준표 유세 동원 요청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

경남도 여성정책가족관 지시에 따라, 경남가정어린이집연합회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유세에 참석하라고 가정어린이집 원장들에게 보낸 문자.

경남도 간부 공무원이 지난달 9일까지 경남도지사였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의 유세에 가정어린이집 원장들을 동원한 사실이 드러나 검찰에 고발됐다. 더불어민주당 등은 자유한국당의 관권선거가 드러났다며 홍 후보와 경남도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지난달 29일 경남 김해시와 양산시에서 열린 홍준표 후보 유세에 자신의 관리·감독을 받는 가정어린이집 원장들을 동원한 혐의(공직선거법상 공무원 등의 선거관여 등 금지 위반)로 최재영(57·4급) 경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 최 정책관의 지시를 받고 이를 실행한 혐의로 최아무개(49) 경남가정어린이집연합회장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최 정책관은 최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지난달 29일 경남 김해시와 양산시에서 잇따라 열린 홍 후보 유세에 가정어린이집원장들을 참석시켜달라고 부탁한 뒤, 김해시와 양산시 유세 일정을 안내하는 포스터를 카카오톡 문자로 최 회장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위 사진)

최 회장은 최 정책관의 지시를 경남가정어린이집연합회 김해지회장과 양산지회장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 조사 결과, 김해지회장은 7명, 양산지회장은 15명의 가정어린이집 원장에게 이 내용을 전달했다.

4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5일 경남도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에 관권선거를 저지른 공무원 직무정지와 대국민사과를 요구했다.

경남도선관위는 “최 정책관은 ‘윗선의 지시는 없었고, 내 개인적 판단으로 했다. 홍 후보가 유세에서 보육정책을 발표한다고 해서, 가정어린이집 원장들이 들어보면 좋겠다고 생각해 유세 일정을 안내했을 뿐이다’라고 진술했다. 홍 후보의 김해와 양산 유세에 가정어린이집 원장이 실제로 얼마나 참석했는지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최 정책관은 지난 4일 휴가를 낸 상태이며, 휴대전화를 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최 정책관의 혐의가 재판에서 확정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