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모래시계' 실화 논란에 입을 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SBS 창사특집드라마 '모래시계'룰 둘러싼 실화 논란에 휩싸이자 직접 페이스북에 "작가가 그 당시 많은 검사와 만났다는 주장은 이해하기 어려운 주장"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작가가 그 당시 많은 검사와 만났다는 주장은 이해하기 어려운 주장입니다. 그 당시까지는 그런 검사가 전혀 없었습니다. 다만 제가 드라마화를 거절하니 김PD가 박종철 검찰총장님을 찾아가 검사를 정의로운 인물로 그려준다고 부탁했고 그 사건으로 검찰내부의 치부가 드러났기 때문에 검찰의 명예회복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총장님이 저에게 협조하라고 하는 지시도 있었습니다.

신영균 SBS프로덕션 사장님도 하이야트호텔에서 간곡히 요청하여 제가 승락한 것인데 마치 제가 그 드라마를 정치에 부당하게 이용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인터뷰는 참으로 어이없는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SBS 윤세영회장은 드라마 대성공이후 고맙다고 태영골프장에 초청하여 같이 운동까지 한일도 있는데 SBS가 작가를 충동질 하여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것은 배은 망덕한 일입니다. 자중하십시요.

물론 모래시계 드라마는 픽션과 넌픽션을 섞어 만든 작가와 PD의 보기드문 수작이였습니다.그러나 김PD가 작고 했다고 해서 진실은 묻혀지지 않습니다. 서울,경기 지역 로컬방송에 불과했던 SBS가 전국방송으로 일약 도약한 것은 그 드라마 때문이였다는 것은 방송가의 공지의 사실입니다. 검찰만 바람도 불기전에 눕는줄 알았는데 방송도 그러네요. 더이상 배은망덕 하지 마십시요.하늘이 내려다 봅니다. (5월5일, 홍준표 후보 페이스북)

1995년 방영된 모래시계 드라마를 집필한 송지나 작가는 지난 1일 자신의 홈피에지에 글을 올려 "요즘 '모래시계의 모델이 됐던 검사'라고 주장하는 분이 계신데 사실 관계를 바로 잡겠다. 그 분은 모래시계를 집필할 때 취재차 만난 여러 검사 중 한 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모래시계’가 화제가 되자, 홍준표 검사는 1995년 ‘동아일보’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the

“아직 4회분만 방영돼 그 내용을 속단하기 어렵지만, 일단 재미는 있더군요. 다만 검사가 여자문제로 삼각관계에 빠진다거나, 폭력배들을 마치 ‘의리의 화신’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미화하는 것은 불만입니다. 폭력배는 저의 경험으로는 의리보다 이권에 좌우되는 경향이 강하거든요. 극중 우석의 캐릭터가 나를 소재로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여자 관계등 우석과 관계된 드라마 줄거리는 나와 전혀 무관합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1년 후, 국회의원 선거에 뛰어든 당시 홍준표 신한국당 후보는 ‘모래시계의 홍준표’라는 닉네임이 싫지 않았던 것 같다. 1996년 5월 31일,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국민회의, 자민련, 민주당 등 야3당은 “서울 송파갑 지역에 대해 홍준표 당선자의 경우 ‘모래시계 홍준표’라는 제목의 24쪽자리 불법 홍보용 만화를 유권자들에게 배포하고 유급운동원비 등 공조직 비용으로만 14억여원을 사용했다”며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