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항공이 승객을 비행기에서 강제로 내리게 한 이유가 논란이 되고 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로스앤젤레스(LA)행 여객기에서 정당하게 돈을 주고 예약한 좌석에 2살배기 아들을 앉히려던 승객이 기내에서 쫓겨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좌석을 다른 승객에게 양보하라는 항공사 측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하와이 마우이에서 로스앤젤레스(LA)로 향하는 델타항공편에 탔던 브라이언 쉬어 가족 4명이 모두 여객기에서 쫓겨나는 일이 발생했다.

사건의 발단은 다음과 같다.

쉬어는 부인 브리타니와 18세 첫째 아들, 자신을 위해 LA행 항공편 좌석 3개를 구매했다. 당초 2살배기 둘째와 1살인 막내를 각각 안고 갈 요량이었지만 비행기 출발 시간이 밤이어서 아이가 힘들어할 것을 고려해 18세 첫째 아들은 다른 항공편으로 먼저 집으로 보냈다.

이들 부부는 첫째 아들 자리에 2살 둘째를 앉혔다. 그러나 승무원들은 쉬어에게 둘째 아들의 자리를 다른 승객에게 양보해야 한다고 설득했다.

당시 현장을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쉬어는 승무원에게 "내가 돈을 주고 이 자리를 산 것"이라고 항의하고 있다.

실랑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공항 측 관계자가 "요청에 응하지 않으면 비행기에서 내리는 수밖에 없다"며 "연방법 위반이 될 수 있다. 당신과 부인은 감옥에 가게 된다"는 협박성 발언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쉬어에게 "미 연방항공청(FAA) 규정상 만 2살 아이는 자리를 차지할 수 없으며 성인의 무릎에 앉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확인 결과 FAA는 "정부 승인을 받은 보조 시트가 성인의 무릎보다 안전하다"고 권고하고 있다. 델타 자체 방침에도 2세 미만 아동을 위해 좌석을 따로 구매해 어린이용 보조 시트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승무원과 공항 관계자들의 강압적인 태도에 쉬어 가족은 모두 비행기에서 내려야 했고 쉬어는 이후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이날 찍은 영상을 올려 항의했다.

논란이 커지자 델타항공은 "승객이 불미스러운 경험을 하게된 점에 죄송하다. 피해가족에 여행경비를 모두 환불하고 추가로 보상하겠다"고 사과했다.

수정 사항 제안